화생방지원대

남성전용 없애고 여성전용…용산도서관 열람실 변경 ‘시끌’

마포대교 0 1 02.12 04:25
서울 용산도서관이 이용률 저조를 이유로 남성 전용 열람실을 여성 전용으로 바꾸면서 주민들 간에 찬반 여론이 분분하다.

서울시교육청이 운영하고 있는 용산구 후암동 소재 용산도서관은 지난해 12월 3일부터 약 한달간 창의학습공간 조성을 위한 공사를 진행했다. 이 과정에서 기존에 남성 전용으로 사용되던 열람실(자율학습실) 한 곳을 여성 전용으로 바꿨다. 현재 용산도서관 열람실은 각각 68석과 64석 규모의 여성전용 두 곳과 120석 규모의 남녀 공용 한 곳, 노트북 이용이 가능한 64석 규모의 남녀 공용 한 곳으로 구성된다.

 

 

 

인근 중고교 출신으로 어려서부터 도서관을 이용해왔다는 한 주민은 “최근 한 달 정도 창의학습공간을 조성한다면서 공사를 하더니 남성 전용 열람실이 없어졌다”면서 “아무런 공지나 소통도 없이 열람실을 없애 버리면 기존에 공부를 하던 사람들은 갑자기 공부할 장소를 잃어 피해를 본다”며 항의했다. 그는 또 “요즘 ‘미투’ 때문에 남녀 열람실 대신 남성 전용 열람실을 이용하는 사람들이 많다”며 “서로가 불편할 수 있으니 앞으로의 대책을 마련해달라”고 주장했다
또 향후 남성 전용 열람실의 추가 설치 대책에 대해서 “도서관 열람실의 이용률 및 이용자의 남녀 성비 등을 좀 더 종합적으로 검토한 후 결정할 사항으로 판단됨을 이해하여 주시기 바란다”고 공지했다.
도서관에 따르면 64석인 여성열람실 좌석점유율은 2015년 63.2%, 2016년 55.9%, 2017년 45.3%였다. 지난해는 4월까지 49.7%였다. 같은 기간 68석인 남성열람실 좌석점유율은 56.7%, 49.5%, 44.6%, 49.0%였다.

 


  http://news.naver.com/main/read.nhn?mode=LSD&mid=sec&sid1=001&oid=001&aid=0010568337

Comments

Category
반응형 구글광고 등
State
  • 현재 접속자 38 명
  • 오늘 방문자 413 명
  • 어제 방문자 411 명
  • 최대 방문자 727 명
  • 전체 방문자 187,919 명
  • 전체 게시물 86,715 개
  • 전체 댓글수 1 개
  • 전체 회원수 155 명
Facebook Twitter GooglePlus KakaoStory NaverBand